정도전
정도전


최영(서인석) 이성계(유동근), 두 사내 대장부의 마지막 만남은 뜨거웠다. 한 줄기 흐르는 눈물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가늠케 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32회에서 이성계는 명나라와의 관계 회복을 위해 요동정벌을 주장한 최영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을 받아들였다.

이성계는 “이미 벌을 받은 사람이고, 국문을 받고, 귀향살이 중인데 꼭 그래야 하겠나”라고 했지만, 정몽주(임호)는 “사신들의 안정과 두 나라의 안정적인 관계를 위해 이럴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처형에 앞서 마지막으로 이성계를 만난 최영은 “부탁할 것이 있어 불렀다”며 “나는 죽어 고려를 지키는 귀신이 될 것이니, 자네는 이승에서 고려를 지키는 파수꾼이 되어 주시게. 내 유언이라 생각하고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이성계는 “하나만 약속을 드리겠다. 좋은 세상을 꼭 만들 거다”라며 “이 다음에 저승에 가서 장군을 뵐 때, 부끄럽지 않을 그런 세상을 꼭 만들 거다”라고 다짐했다. 그리고 이성계는 최영을 향해 마지막 큰 절을 올리며 눈물을 머금었다.

처형 당하기 앞서 최영은 “이 자리에서 다짐을 하겠다. 내 평생에 단 한 순간이라도 사사로운 욕심을 품었다면, 내 무덤에서 풀이 자랄 것이로되, 하늘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도 없었다면, 풀이나지 않을 것이다”라고 당당하게 외치며 생을 마감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