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정도전


유동근과 그의 당여들이 위기에 빠졌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32회에서 이색(박지일)과 그의 제자들은 이성계(유동근)에게 사신의 자격으로 명나라에 갈 것을 주장하고, 정도전(조재현)과 그의 당여들은 위기에 빠진다.

이성계는 “국록을 먹는 신하로서 지옥의 불구덩이 피할 수 있겠냐”며 “반대하는 중신들이 적지 않으니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약간의 시간을 벌었다.

하지만, 주위의 압박은 더욱 거세졌다. 이색은 “이성계의 충심을 부정해선 안 된다”고 말하는 정몽주(임호)에게 “군왕의 권위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근간을 무너뜨리려고 한다”며 “분명한 사실은 이 나라를 제대로 세우긴 위해선 이성계와 그의 당여들이 사라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또 “파국을 막기 위해 애를 써달라”는 정도전의 부탁에 정몽주는 “내 요청을 묵살하지 않았나. 더 이상 협조를 바라지 마시게”라며 압박했다. 공민왕비 역시 이성계에 “명나라로 가주세요”라며 “위험할 수 있다는 거 안다. 지금 그 방도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정도전은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성계의 아들 이방원(안재모)에게 명나라 사신으로 갈 것을 요청했다. 또 정도전은 이성계가 아닌 이방원의 사신행을 놓고, 겸재를 찾아가 협상을 벌였으나 그 뜻을 좁히지 못했다. 하지만 잠시나마 ‘휴전’을 맺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