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날
기분 좋은 날


이상우 박세영 김미숙 강석우 황우슬혜 정만식 등 기분 좋은 날배우들이 펼쳐낸 힐링 공감연기의 비결이 밝혀졌다.

26일 첫 방송된 SBS 새 주말극장 기분 좋은 날은 문희정 작가의 감성 필력과 홍성창 PD세련된 연출’, 신구 배우들의 조화가 환상적으로 어우러지며 주말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억척스런 한 엄마와 개성 강한 세 딸이 진정한 결혼과 가족의 의미를 그려내며 기분 좋은웃음을 안겨준 것.

무엇보다 이상우 박세영 김미숙 손창민 최불암 나문희 강석우 이미영 강남길 정만식 황우슬혜 고우리 김형규 등 의기투합한 배우들의 최강 호흡에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환상 호흡의 바탕에는 후끈한 대본 열정’이 자리했다.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은 채 홍성창 PD와 끊임없이 의견을 주고받는가 하면, 언제 어디서든 자체 리허설을 진행하며 생생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누구보다 일찍 현장에 나와 모니터를 하는 이상우는 촬영이 시작될 때까지 대본을 몇 번이고 읽어보며 감정을 다잡고 있는 상황. 선배 배우들과 수시로 대화를 나누며, 작은 제스처 하나까지도 디테일하게 신경을 쓰는 등 성실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박세영은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을 정독, 자신의 캐릭터에 깊이 몰입하고 있다. 절친한 모녀사이를 그려내고 있는 김미숙과 꼭 붙은 채로 대본을 맞춰보고 있는 것. 밝고 유쾌하면서도 엉뚱한 정다정을 보여주다가도 카메라의 불이 꺼지자마자 바로 진중한 자세로 돌입, 오직 대본에만 집중한다는 후문이다.

김미숙과 강석우는 끊임없이 대사를 되뇌며 연습, 리허설을 반복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짧은 장면의 소소한 부분까지 살려내는 능수능란함은 물론 후배 배우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는 터. 돌싱남과 노처녀의 좌충우돌 러브스토리를 예고하고 있는 정만식과 황우슬혜는 쉬는 시간도 반납한 채 나란히 앉아 대본을 숙지하고 있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기분 좋은 날배우들은 적극적인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는 것은 물론 철두철미한 노력을 통해 촬영장을 달구고 있다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이 만들어갈 기분 좋은 날의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