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자료사진(참고용)
SNS자료사진(참고용)


그룹 유키스가 가슴에 노란리본을 달고 일본 프로야구 시구에 나섰다.

유키스는 26일 오후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에서 야구선수 이대호가 속한 일본프로야구팀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세이부라이온스와의 경기에 한국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시구자로 마운드에 섰다.

가슴에 노란리본을 달고 경기장에 입장한 유키스는 시구에 앞서 세월호 참사에 대해 언급하고 애도를 표하며 후쿠오카 오크돔의 사만관중앞에서 희망을 잃지 말자는 당부를 했다. 이를 접한 일본 언론과 일본야구 팬들이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함께 애도의 뜻을 함께 전하기도 했다.

유키스 소속사 측은 “이는 사전에 구단 측 및 전국방송사에 미처 사전 동의를 구하지 못한 채 유키스 멤버가 자발적으로 행한 행동이었다”라며 “한편으로는 가벼운 마음으로 야구장에 찾은 야구관객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오히려 일본 야구팬들과 방송관계자들 방송을 본 시청자들까지 함께 애도를 표하며 위로와 희망을 함께 품어줘서 멤버들이 큰 힘을 받았다.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