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건을 두고 지상파 방송사와 종합편성채널은 뉴스특보 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전 국민을 울분케한 이번 재난과 관련, 언론의 보도 행태는 신뢰를 주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종합편성채널 MBN의 홍가혜 거짓 인터뷰, 안산 단원고 학생들의 사망 보험금을 계산한 MBC, 생존 학생에게 친구의 사망 소식을 알린 JTBC, 뉴스특보 중 기자의 웃음이 공개돼 논란이 된 SBS 등, 과연 오늘의 언론에 재난 보도에 대한 제대로 된 인식이 갖춰져있는지 의문이 생길 정도다.

따라서 텐아시아에서는 KBS MBC SBS(알파벳순)등 3대 지상파의 저녁 뉴스와 이번 세월호 보도로 시청률이 상승한 종합편성채널 JTBC의 저녁 뉴스 보도를 비교해 같은 재난을 두고 보도 형태가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기로 했다.

1) 원인 분석 방식, 2) 방지 대책 및 예방에 대한 보도, 3) 사상자에 대한 가십성 기사 여부, 4) 생존자에 대한 무리한 인터뷰 유무, 5) 자극적 영상 사용 여부, 6) 사상자, 가족 및 사고 관련자에 대한 인권 존중 등 총 6가지의 기준을 세워, 사고 발생 당일인 16일부터 사흘 동안(일부 예외 적용)의 방송사 저녁 메인 뉴스를 다시보기해 중점적으로 비교했다.

저녁시간 방송되는 메인뉴스는 속보로 이뤄진 뉴스특보보다 분석적이면서 종합적이어야 한다. 무엇보다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원인분석과 방지대책(1), 예방에 대한 보도(2)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보았다. 따라서 이 부분을 기준 중에서도 최우선으로 뒀다.

또 여타의 보도도 마찬가지이겠지만, 특히 수많은 인명피해를 낸 재난보도에 있어서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보도는 지양되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국내 언론은 감정적이고 선정적이라는 지적이 많은 만큼, 사상자에 대해 가십성으로 다루는지, 인권을 존중하는지(3,6), 생존자에 대해 무리한 인터뷰를 하거나 자극적으로 영상을 사용하는지(4,5)총 4가지 기준을 통해 분석하고자 했다. 여섯 번째 기준으로 삼은 사상자, 가족 및 사고 관련자에 대한 인권 존중과 관련, 4사 비교 내용은 다음과 같다.

6
6


(6) 사상자, 가족 및 사고 관련자에 대한 인권 존중
재난보도에 있어 피해자를 비롯한 사고 관련자들을 직접 취재하는 것은 사건의 정황을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재난의 피해자들은 일상을 제대로 살아갈 수 없을 정도로 신체적 정신적 상해가 상당하다. 따라서 이들을 취재할 때는 최대한 인권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다가가야만 한다.

한국기자협회와 국가인권위원회가 정한 인권보도준칙에 따르면, 언론은 개인의 인격권(명예, 프라이버시권, 초상권, 음성권, 성명권)을 침해하지 않아야 한다. 공인이 아닌 개인의 얼굴과 성명 등 신상 정보를 공개하려면 원칙적으로 당사자의 동의를 받아야 하며, 특히 죽은 사람과 유가족의 인격권도 침해하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이번 세월호 침몰 사건과 관련, 네 방송사 모두 피해자의 얼굴을 비롯해 이들 가족의 얼굴을 그대로 노출시켰다. 그리고 KBS ‘뉴스9′과 MBC ‘뉴스데스크’를 제외하고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선장 이 씨의 얼굴과 이름 역시도 그대로 노출시켰다. 언론중재위원회에 따르면, 비록 피의자 신분이라 할지라도 이들의 얼굴이 그대로 공개되는 것은 명백한 초상권 침해다.

네 방송사 모두 사고 관련자의 인격권 침해와 관련 명확한 기준없이 오락가락하고 있다. 먼저 MBC는 16일부터 실종자 가족 및 구조 학생들에 대한 블러 처리를 하지 않았다. 피의자 신분의 선장 및 선원 등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들의 얼굴은 확실히 블러처리를 했고, 실명도 공개하지 않았다.

KBS는 구조 학생들과 실종자 가족을 담은 기사 등 모자이크 처리가 중요한 꼭지에서 제대로 모자이크 처리를 하지 못했다. 같은 실종자 가족의 모습이 어떤 기사에서는 블러 처리가 됐고, 다른 기사에서는 블러 처리가 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17일 보도된 ‘구조 학생들 사고로 심리적 충격’이라는 제목의 꼭지에서는 담요나 손으로 얼굴을 가리는 단원고 학생들의 앞모습을 계속 따라가며 비추거나 블러 또는 모자이크 처리를 하지 않았다. 선장의 모습은 경찰에서 후드를 뒤집어 쓴 모습만 내보내 얼굴을 노출하지 않았다.

SBS는 병원 속 학생들의 모습을 뒷모습만 담거나 얼굴 대신 병원 건물을 비추는 방식으로 보도했다. 얼굴이 보이는 인물들은 모두 블러 처리했다. 선장의 얼굴은 공개했다. SBS는 18일 선장이 첫 구조선을 타고 진료를 받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때 선장의 얼굴을 빨간 동그라미로 강조했다. 이후에는 KBS처럼 후드를 뒤집어 쓴 선장의 모습을 보도해 얼굴이 드러나지 않았다.

JTBC 16일에는 희생자 가족들을 블러처리하는 등, 최대한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으려는 의지를 보였으나 17일부터는 그대로 내보냈다. 또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세월호 선장 이 씨가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말하는 장면을 내보냈는데, 당시 이 씨는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 하지만 18일에는 선장에게 영장이 청구된 사실을 전하는 영상을 통해 선장 이씨의 모습을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고 그대로 내보냈다. 뒤이어 세월호 선장이 구조 뒤 응급진료소에 있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역시 모자이크는 없었다. 선원은 모자이크 처리했다.
kbs
kbs
MBC
MBC
sbs
sbs
JTBC
JTBC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① 원인 분석 방식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② 방지 대책 및 예방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③ 사상자에 대한 가십성 기사 여부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④ 생존자에 대한 무리한 인터뷰 유무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⑤ 자극적 영상 사용 여부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⑥ 사상자, 가족 및 사고 관련자에 대한 인권 존중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편집.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