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릴 라빈 뮤직비디어 캡처
에이브릴 라빈 뮤직비디어 캡처


에이브릴 라빈 뮤직비디어 캡처

미국 팝 가수 에이브릴 라빈(Avril Lavigne)의 신곡 ‘헬로 키티’(Hello Kitty) 뮤직비디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라빈은 트위터를 통해 이를 부정했다.

에이브릴 라빈의 ‘헬로키티’ 뮤직비디오는 지난 22일 유튜브와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됐다.

일렉트릭 팝 ‘헬로키티’는 패기있는 라빈 특유의 록사운드와는 사뭇 다르다는 평가가 지배적. 그러나 이 뮤직비디오가 화제가 된 것은 음악 그 자체보다는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일본 백댄서들에 대한 묘사가 불편하다는 일부의 지적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아시아 여성에 대한 인종차별적 묘사라는 의견까지 나왔다.

이에 에이브릴 라빈은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인종차별주의자? 하하하! 나는 일본 문화를 사랑하고 내 삶의 절반을 일본에서 보냈다. 이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일본까지 갔다”라고 적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에이브릴 라빈 뮤직비디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