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왼쪽), 송윤아 부부
설경구(왼쪽), 송윤아 부부


설경구(왼쪽), 송윤아 부부

배우 설경구 송윤아 부부가 세월호 침몰 사고 피해학생과 유가족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25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설경구 송윤아 부부가 지난 24일 세월호 사고 피해학생 및 고통받는 가족들의 아픔에 깊이 안타까워하며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설경구 송윤아 부부는 유니세프를 통해 “세월호 사건을 지켜보며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아픔을 느꼈다”며 “신체적 정신적으로 큰 상처를 입은 분들이 부디 무사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설경구 송윤아 부부의 기부금은 세월호 사고 관련 사업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어린이를 돕는다는 유니세프의 설립 정신에 따라 피해학생들의 학업, 심리 치료 등 프로그램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설경구 송윤아 부부를 비롯해 방송인 강호동, 추성훈, 배우 김수현, 박신혜, 하지원, 주상욱, 김보성, 미쓰에이 수지, 가수 양현석 등 많은 스타들이 세월호 침몰 사고를 위해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영화 ‘웨딩드레스’ 스틸컷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