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단원고에 1억원을 전달했다
강호동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단원고에 1억원을 전달했다


강호동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단원고에 1억원을 전달했다

국민MC 강호동이 안산 단원고등학교에 1억원을 기부했다.

강호동은 최근 개인적으로 단원고등학교에 1억원을 전달했다. 단원고등학교 2학년생이 지난 16일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중 전남 진도에서 타고 가던 배 세월호가 침몰했고 이로 인해 수많은 피해자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충격을 받은 강호동은 자신이 나서 도와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학교 측에 기부금을 전달키로 한 것이다.

소속사 SM C&C 측은 “강호동 씨가 세월호 사건으로 마음을 쓰다 학교 측에 직접 기부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어린 학생들의 재활과 치유를 위해 도움을 주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강호동에 앞서 양현석 김수현 설경구 송윤아 송승헌 추성원 하지원 등 많은 스타들이 이번 세월호 참사와 관련 기부금을 전달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