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이영애


이영애

배우 이영애가 이해인 수녀의 시에 대해 글을 썼다.

이영애는 월간 문학사상 2014년 5월 호에 ‘용기와 위로, 겸손과 감사라는 말’이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영애는 글에서 “이해인 수녀님의 시는 그야말로 내게 산소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영애는 글을 통해 “많은 사람이 수녀님의 시를 읽으면서 위로를 얻는다고 했는데 저 또한 다르지 않았다”며 “문학, 시는 그런 치유의 힘이 있지만 수녀님의 시는 특히 그렇다. 맘이 힘들고 지칠 때 쉴 수 있는 마음의 집 같았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이해인 수녀의 시 ‘일기’에 대해서도 “간혹 말도 안되는 소문에 갈피를 못 잡고 괴로워 할 때도 또 내게 주어진 행복에 마냥 들떠 구름 위를 뛰어다니는 듯한 기분일 때도 용기와 위로, 겸손과 감사라는 가르침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영애는 문학사상 측으로부터 5월 호 특별기획 ‘내가 읽은 이해인 시인의 시’ 코너에 원고 청탁을 받았다. 이영애와 이해인 수녀는 지난 2001년 봉사활동으로 인연을 맺은 뒤 돈독한 친분을 이어오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