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에 등장한 배우들은비록 분량이 크지 않더라도, 존재감을 발했다
‘기황후’에 등장한 배우들은비록 분량이 크지 않더라도, 존재감을 발했다


‘기황후’에 등장한 배우들은비록 분량이 크지 않더라도, 존재감을 발했다

종영을 앞둔 MBC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기황후’에는 고정배우들뿐만 아니라 짧은 출연으로 강한 인상을 남기며 화제가 된 배우들이 있다.

특별출연한 배우들은 짧은 출연 분량이지만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대본에 몰입하고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보이며 촬영장에 활기를 더해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크게 일조했다는 것이 드라마 내부의 평.

먼저, 배우 김예령은 승냥(하지원)의 친모 옥분이 역을 맡아 산길을 뛰고 구르는 열연을 선보였다. ‘기황후’ 2회에서는 류현경과 신승환이 각각 왕유(주진모)를 몰아내려는 원나라에서 온 공주와 타환(지창욱)을 모시는 환관 꾀보로 분해 극 초반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승냥의 아버지 기자오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명수는 순군만호부의 만호장에 걸맞은 카리스마와 자신의 딸인 승냥이에게 슬픈 부성애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했다.

한혜린은 고려인 궁녀에서 타환의 승은을 입어 후궁이 된 현빈 박씨를 맡아 단아한 매력을 뽐냈고, 이응경은 명종황제 혈서의 비밀을 숨기고 있는 치매에 걸린 노상궁 역으로 승냥에게 엄마 같은 존재가 되어 승냥의 복수에 힘을 실었다.

또 송경철은 혈서의 존재를 아는 적호 역을 맡아 승냥의 곁을 지키다 지금은 왕유의 충신으로 마지막까지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오광록은 매박상단 행수로 출연해 독특한 말투와 절뚝거리는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심이영과 박해미는 점술사로 등장해 승냥이 크게 될 인물임을 알려주기도 하고 승냥을 죽이려는 주술을 부리며 극적 재미를 더했다.

특히, 유인영은 연비수로 첫 등장과 동시에 크게 주목을 받으며 화제에 올랐다. ‘기황후’에서 여장부 연비수 역을 맡은 유인영은 짙은 눈매에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결과, 드라마 막바지까지 함께 하며 최후를 맞이했다.

임주은은 타나실리의 죽음 후 그 빈자리를 바얀 역으로 채워나가며 그동안 보여준 적 없던 표독스러운 연기로 화제가 되었다.

드라마 관계자는 “’기황후’에서 많은 배우들이 특별출연을 통해 드라마를 한층 더 풍성하게 해주었다”며 “짧은 기간이었지만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해주신 모든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