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TV 방송 화면 캡처
팩트TV 방송 화면 캡처


팩트TV 방송 화면 캡처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현장 생중계 도중 연합뉴스 기자를 향해 “연합뉴스 기자 개XX 네가 기자야”라고 욕설로 분노를 표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4일 오후 고발뉴스와 팩트TV는 실종자 가족들과 이주영 해양수산부장관 등과의 대화 현장을 합동 생중계했다.

이날 이상호 기자는 현장에서 실종자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연합뉴스 기자에게 버럭 화를 내며 욕을 시작했다. 이상호 기자는 “연합뉴스 기자 개XX, 네가 기자야?”라고 발언한 뒤 “오늘 낮에 연합뉴스에서 지상 최대의 구조작전이라는 기사를 봤다. 너 내 후배였으면 죽었어”라며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이상호 기자의 이 같은 욕설 발언은 현재 당국의 지지부진한 구조작업으로 인해 실종자 가족들의 피로감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민간잠수사와 UDT 전우회의 투입마저 구조당국의 갈등으로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일부 언론이 왜곡된 정보 전달한 상황에 대한 분노를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팩트TV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