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건을 두고 지상파 방송사와 종합편성채널은 뉴스특보 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민을 울분케한 이번 재난과 관련, 언론의 보도 행태는 신뢰를 주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종합편성채널 MBN의 홍가혜 거짓 인터뷰, 안산 단원고 학생들의 사망 보험금을 계산한 MBC, 생존 학생에게 친구의 사망 소식을 알린 JTBC, 뉴스특보 중 기자의 웃음이 공개돼 논란이 된 SBS 등, 과연 오늘의 언론에 재난 보도에 대한 제대로 된 인식이 갖춰져있는지 의문이 생길 정도다.

따라서 텐아시아에서는 KBS MBC SBS(알파벳순)등 3대 지상파의 저녁 뉴스와 이번 세월호 보도로 시청률이 상승한 종합편성채널 JTBC의 저녁 뉴스 보도를 비교해 같은 재난을 두고 보도 형태가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기로 했다.

1) 원인 분석 방식, 2) 방지 대책 및 예방에 대한 보도, 3) 사상자에 대한 가십성 기사 여부, 4) 생존자에 대한 무리한 인터뷰 유무, 5) 자극적 영상 사용 여부, 6) 사상자, 가족 및 사고 관련자에 대한 인권 존중 등 총 6가지의 기준을 세워, 사고 발생 당일인 16일부터 사흘 동안(일부 예외 적용)의 방송사 저녁 메인 뉴스를 다시보기해 중점적으로 비교했다.

저녁시간 방송되는 메인뉴스는 속보로 이뤄진 뉴스특보보다 분석적이면서 종합적이어야 한다. 무엇보다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원인분석과 방지대책(1), 예방에 대한 보도(2)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보았다. 따라서 이 부분을 기준 중에서도 최우선으로 뒀다.

또 여타의 보도도 마찬가지이겠지만, 특히 수많은 인명피해를 낸 재난보도에 있어서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보도는 지양되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국내 언론은 감정적이고 선정적이라는 지적이 많은 만큼, 사상자에 대해 가십성으로 다루는지, 인권을 존중하는지(3,6), 생존자에 대해 무리한 인터뷰를 하거나 자극적으로 영상을 사용하는지(4,5)총 4가지 기준을 통해 분석하고자 했다. 다섯번째 기준으로 삼은 자극적 영상 사용 여부와 관련, 4사 비교 내용은 다음과 같다.

main
main




(5) 자극적 영상 사용 여부
국내 언론의 재난보도에 있어 희생자 가족들의 오열 장면을 보도하는 것은 이제 하나의 관행처럼 자리잡았다. 희생자 가족의 입장을 전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이 역시 지극히 상업적인 보도에 불과하다. 실제 일본의 통신사 등 언론은 재난보도에 있어 ‘통곡’이나 ‘아비규환’과 같은 단어를 쓰지 않는다. 오로지 사실보도만 할 뿐이다. 유족들의 통곡하는 모습 역시 보도를 자제하고 있다.

하지만 4사 모두 이번 사고와 관련, 통곡하고 오열하는 희생자 가족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담아내려 했다. 현장을 생생하게 보도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희생자 가족의 울분을 자극적으로 담아낸 화면을 반복해 공개하는 언론의 관행이 전국민적 불안을 조장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자극적인 영상 사용에 있어서도, 공영방송인 KBS와 MBC가 가장 큰 문제였다. 그 중에서도 MBC는 불필요하게 반복적으로 가족들 스케치 기사를 보도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17일에는 무려 9꼭지를 보도했는데, 일부는 내용이 겹친다. 굳이 매일 보도할 필요가 없는 단원고 풍경을 습관처럼 보도한 점 역시도 아쉽다. 그나마 17일 이후에는 다소 거리를 두고 담담하게 묘사하려한 노력이 엿보이지만, MBC는 이번 세월호 보도에 있어 언론의 고질적인 보도방식에서 벗어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은 듯 보인다.

KBS 역시 아쉬운 점이 많았다. 소리를 지르는 실종자 가족의 자극적인 모습과 우는 가족들을 클로즈업해 강조했다. 화를 내는 가족의 육성도 살리고 몸싸움을 하는 장면도 보도했다. 여러 기사에서 같은 학부모의 슬퍼하는 모습이 반복적으로 사용됐다.

SBS도 사흘 동안 실종자 가족의 모습에 대한 기사를 보도했다. 사고 당일 16일에는 자극적인 장면을 집중적으로 담았다. 특히 ‘전원 구조’가 오보로 판명되기 전, 후의 학부모 반응을 담으면서 자극성을 높였다. 학부모가 문을 발로 차는 모습, 울부짖으며 아들을 찾는 모습 등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17일 이후에는 조심스러운 보도 행태를 보인다. 실종자 가족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신 실종자 가족이 머물고 있는 체육관 건물을 비추거나 체육관 풀샷을 담았다. 사고 현장 등을 근접 촬영하지 않고 풀샷으로 보도하는 방식은 자극적 장면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 언론에서 택하는 방식이기도 하다.

JTBC가 상대적으로 절제된 보도를 했다. JTBC 역시 이들의 오열에 거리두기를 하지 못한 점은 아쉬우나, 가족들의 울분을 반복적으로 보여주려 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희생자 가족과 10여분간의 인터뷰를 통해 이들의 입장을 듣고 전하려 애쓴 부분이 돋보인다.
KBS
KBS
mbc
mbc
SBS
SBS
JTBC
JTBC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① 원인 분석 방식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② 방지 대책 및 예방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③ 사상자에 대한 가십성 기사 여부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④ 생존자에 대한 무리한 인터뷰 유무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⑤ 자극적 영상 사용 여부

세월호 침몰 다룬 KBS MBC SBS JTBC 저녁뉴스 비교 ⑥ 사상자, 가족 및 사고 관련자에 대한 인권 존중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편집.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