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앙큼한 돌싱남녀가 다시 뭉쳤다.

24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마지막 회는 차정우(주상욱)과 나애라(이민정)의 재결합이 그려지며 막을 내렸다.

차정우는 새로 세운 회사가 D&T 소프트벤처스와 기술 협약을 맺으며 재기에 성공했다. 이어 차정우는 과거 나애라와 함께 살기 위해 지은 집으로 나애라를 초대했다. 나애라를 앞에 앉힌 차정우는 IT업계의 차세대 주자에 걸맞은 ‘태블릿 PC 프로포즈’를 선보였다. 차정우는 정성스레 만든 이미지를 하나하나 넘기며 나애라에게 고백했다.

처음 나애라는 차정우의 프로포즈를 거절하는 듯싶었다. 그러나 곧 “이제 내가 너의 곁을 떠나지 않을 거다”라며 본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나애라는 결국 차정우에게 결혼해달라고 말하며 먼저 키스했다.

두사람의 결합으로 자연스레 실연당한 국여진(김규리)와 국승현(서강준)에게도 뜻밖의 선물이 왔다. 두 사람이 늘 그리워하던 어머니가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어머니의 얼굴을 마주친 국여진은 오랜만에 환한 얼굴을 보였다.

나애라와 차정우는 한번 잃었던 아이를 다시 갖게 됐다. 두 사람은 곧 태어날 아이의 이름을 ‘민정’과 ‘상욱’이라고 내놓으며 행복한 대화를 나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