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쓰리데이즈’의 한태경(박유천)과 윤보원(박하선)이 설레는 데이트를 했다.

2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14회에는 이동휘(손현주)을 죽이려던 김도진(최원영)이 체포되면서 새로운 반전이 빚어졌다. 이후 김도진에게 납치됐던 이차영(소이현)이 돌아오는 등 상황이 안정된 후 보원은 태경에게 “이제 그만 돌아가겠다”고 작별인사를 고한다.

한참을 말없이 지켜보던 태경은 보원에게 밥을 먹자고 제안한다. 레스토랑에서 엄청난 양의 음식을 주문한 태경은 “차는 터졌고, 버스는 끊겼고 거기까지 택시를 타고 가려고요? 그냥 오늘은 우리집에서 자요”라며 보원을 잡는다.

보원 또한 태경의 제안을 뿌리치지 못하고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종영을 2회 앞둔 가운데 두 사람의 로맨스가 진전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