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과 엘의 과거가 밝혀졌다.

24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마지막 회에서는 차정우(주상욱)와 길요한(엘)의 사연이 그려졌다.

과거 차정우가 사업을 준비할 때 다니던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길요한은 차정우가 PC방에 밀린 요금을 대신 내주고 입대를 했다. 길요한은 당시를 회상하며 “그 상쭈구리가 재벌이 될 줄이야”라며 “사람하나는 기가 막히게 알아봤다”고 말했다. 이에 차정우는 “내가 강림한 거다”라고 받아쳤다.

또 이날 국기봉(이정길)과 오상무(이병준)의 과거도 밝혀졌다. 오상무는 자신에 옆에 있는 게 지겹지 않느냐는 국기봉의 물음에 “제가 지겨우십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오상무는 배고프던 시절 주먹밥을 챙겨주던 국기봉을 떠올리며 앞으로도 국기봉의 곁에 머물 것을 다짐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