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이민정이 주상욱의 곁에 남았다.

24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마지막 회에서는 차정우(주상욱)의 재기를 돕는 나애라(이민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차정우는 D&T 소프트벤처스 대표를 사임하고 새로운 게임 벤처 구상에 나섰다. 나애라는 이혼 전과 다름없는 모습으로 돌아간 차정우를 원망하면서도 차정우의 재기를 위해 모든 신경을 쏟았다.

차정우는 나애라의 국밥집에 들러 설거지를 하고 자기 회사 직원이었던 매형에게 무시를 당하는 등 굴욕을 이어갔다. 한편 나애라는 차정우의 사무실에 여비서로 취직하겠다며 앙큼한 태도를 보였다.

차정우가 자기보다 차정우를 더 많이 아는 사람이 있겠느냐고 말하는 나애라에게 한 번에 합격통지를 내렸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