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앙큼한 돌싱녀’


‘앙큼한 돌싱녀’

돌싱남녀가 다시 사랑을 깨닫는 과정을 속도감 넘치는 전개로 펼쳐내온 ‘앙큼한 돌싱녀’가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간 ‘앙큼한 돌싱녀’는 뻔한 로코 스토리에서 벗어나 매회 반전있는 엔딩컷으로 긴장감을 유지해왔던 상황, 24일 제작진 측은 앙큼한 돌싱녀의 ‘베스트 엔딩컷’을 공개했다.

# 벚꽃 키스 엔딩

12회에서 새하얀 벚꽃 잎이 흩날리는 가운데 나애라(이민정)에게 차정우(주상욱)가 기습 키스를 건네는 모습이다. 이날 차정우는 나애라에게 커져가는 미련과 애정에 괴로워하다 다시 한 번 용기를 내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차정우는 “나 상사병이래! 니가 좋아. 니가 너무 좋다구! 그러니까 가지마!”라며 박력 있는 대사를 던지기도 했다.

# 국여진(김규리)과 국승현(서강준)의 절절한 동시고백

서로에 대해 아련함을 되찾고 있던 차정우와 나애라가 동시에 남매인 국여진과 국승현에게 애절한 고백을 받은 11회 엔딩컷이다. 이날 국여진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차정우에게 진심을 드러냈고, 국승현은 “나만 애라씨 좋아하는 게 아니었으면 좋겠어요”라며 나애라를 지그시 포옹, 열렬한 마음을 털어놨다. 얽히고설킨 ‘4각 관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 “양보는 없다!” 차정우와 국승현의 맞짱 대면

국승현이 나애라에게 백허그하는 장면을 목격했던 차정우는 복잡한 감정에 휩싸였다. 그 누구보다 돈독한 사이였던 국승현이 짝사랑하던 사람이 전처 나애라라는 것에, 또한 나애라에 대한 자신의 감정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는 것에 적잖이 충격을 받았던 터다. 10회 엔딩에서는 나애라의 집 앞에서 무언가를 말하려는 국승현에게 차정우가 “안돼! 하지 마!”라고 강하게 저지하며 처음으로 날 서린 대립을 선보였다.

# 14회, 국회장(이정길)에게 따귀 맞는 차정우를 목격한 나애라

차정우는 점점 커져가는 나애라에 대한 사랑을 확신해 나애라를 선택하기로 결심을 굳혔다. 그런 차정우에게 국회장이 찾아왔고 무릎까지 꿇은 채 딸 국여진을 받아달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차정우는 회사를 포기하더라도 나애라에 대한 결정을 굽히지 않아 분노한 국회장에게 따귀를 맞았다. 이 상황을 지켜봤던 나애라는 자신 때문에 차정우가 고통을 받게 되자 눈물을 떨줬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판타지오, IOK 미디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