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서강준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종방 소감을 전했다.

지난 21일 ‘앙큼한 돌싱녀’ 공식 홈페이지에는 종방을 앞두고 서강준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서강준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이민정에게 고백을 하는 장면이 있다. 촛불을 깔아 놓고 고백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첫 스킨십 장면이었던 백허그를 했다 “라고 밝혔다.

이어 실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만나는 동안 말이 얼마나 통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며 “대화가 잘 통하는 여자다”고 답했다.

또 그는 자신을 많이 챙겨준 선배로 이민정과 김규리를 꼽으며 “조언을 많이 해줬다. 연기를 하면서 힘들어하거나 어려운 신이 있으면 호흡이나 신 해석 등 그런 부분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고 신인 배우로서의 자세 그런 걸 많이 알려주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서강준은 시청자들에게 “돌싱녀 이후에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발전하는 배우 되겠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앙큼한 돌싱녀’는 24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