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송영선 전 의원은 22일 오후 JTBC 뉴스특보 7부 ‘전용우의 시사집중’에 출연해 “선장과 선원 등은 벌금 차원이 아니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다뤄야 한다”며 “천안함 사태 때도 전화만 하다가 3시간 30분을 날렸다. 이번 사고 역시 똑같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20년 전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붕괴, 2005년 국가위기센터를 만들어놓고도 김선일 사건, 그 후의 구제역 사태와 불산 사고까지 이런 일이 일어날 때마다 ‘대한민국이 이래서는 안 된다, 바꿔야 한다’고 되풀이 했다”면서 “그런데 근본적인 변화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후 송영선 전 의원은 “이번 기회가 너무나 큰 불행이지만 우리를 재정비할 수 있는, 국민의식부터 재정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꼭 불행인 것만은 아니다”며 “좋은 공부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엄청난 수의 피해자가 발생한 세월호 참사 사고를 두고 ‘좋은 공부의 기회’라고 언급한 것은 유가족들의 슬픔을 고려할 때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줄을 이었다.

논란이 일자 송 전 의원은 23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와의 전화통화에서 “제 말에 의해 상처를 받으신 분, 털끝만큼이라도 상처받으신 분이 계시다면, 용서하십시오.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 입장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송영선 홈페이지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