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이 회사를 버리고 이민정을 선택했다.

23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15회에서는 차정우(주상욱)이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려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정우는 나애라에게 처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고백했다. 차정우는 나애라의 손가락에 몰래 반지를 끼웠다. 이어 “다시 시작하자. 나랑 결혼 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나애라는 “싫다. 나 당신이랑 그럴 생각 없다”며 “잠깐 흔들렸지만 당신이 성공해서 그런 거였다”고 거짓말을 했다.

나애라가 사퇴한데에 이어 차정우 또한 국여진(김규리)과 투자자들의 압력에 대표직을 사임했다. 이어 혼자 새로운 게임 벤처 개발에 매진했다. 잠적한 차정우를 찾아다니던 나애라는 그 모습을 본 뒤 “꼴좋다”고 한마디 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