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쓰리데이즈


“내가 시작한 일이니 내가 끝내는 게 맞습니다.”

손현주가 결국 희생을 택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이동휘(손현주) 대통령은 재신그룹 김도진(최원영) 회장의 뜻대로 ‘자기 희생’을 선택했다. 김도진과 맞서 싸웠던 이동휘는 더 이상의 희생과 피해를 볼 수 없어 스스로 대통령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예고했다. 그리고 물러난다는 의미는 곧 ‘죽음’을 뜻했다.

이동휘는 김도진과의 약속장소로 가기 전 윤보원에게 들러 “한태경을 잘 지켜달라”는 말과 함께 작은 봉투를 건넸다. 그 봉투에는 이동휘의 마지막 메시지가 들어 있었다. 이 영상은 “저는 실패한 대통령이다. 내 과오로 인해 더 이상 심려를 끼쳐드릴 수 없어 대통령이란 자리를 내려놓고자 한다”며 “이 시간부로 대통령직을 사임하고자 한다. 제 선택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또 한태경(박유천) 경호관에게 “내 선택을 이해해달라”며 “내가 시작한 일이니 내가 끝내는 게 맞다”는 말을 남겼다. 이에 한태경은 “끝까지 지킬 것”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그리고 대통령의 저격 장소인 극장으로 향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