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골든 크로스’ 캡쳐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정보석과 김규철이 서민지를 살해한데 이어 자신을 쫓던 기자마저 살해했다.

23일 방송된 KBS2 ‘골든 크로스’에서는 강도윤(김강우)의 아버지 강주완(이대연)에게 강하윤(서민지) 살해 누명을 씌우고 증거를 인멸하려는 서동하(정보석)와 박희서(김규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윤이 동하의 손에 살해당한 가운데, 동하의 최측근인 변호사 박희서가 그의 범죄를 덮어주기 위해 나섰다. 희서는 하윤의 아버지 주완에게 살해 혐의를 덮어씌우고 하윤과 손을 잡고 동하의 뒤를 캐던 기자 갈상준(박병은)까지 죽였다.

이어 희서는 하윤을 죽인 죄책감에 빠져있는 동하에게 “마음 단단히 먹어”라며 그를 다독였다. 희서는 하윤 때문에 골든 크로스의 프로젝트가 무산될 뻔했다고 말하며, 하윤의 휴대폰을 부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동하와 희서의 계략이 꾸며지고 있는 가운데, 동하와 적대관계에 있는 마이클(엄기준)이 하윤의 살인범으로 확신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