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이민정이 주상욱을 위해 회사를 떠났다.

23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15회에서는 차정우(주상욱)가 자신의 회사에 나애라(이민정)와의 과거를 공개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회사에는 나애라가 차정우에게 거액의 위자료를 요구했으며 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하고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 이에 차정우는 사원들에게 나애라가 자기 아내였던 것은 사실이나 나애라 때문에 회사에 위기가 온 것은 진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차정우를 떠나려고 마음먹었던 나애라는 기어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국승현(서강준)에게도 “나를 향한 마음이 부담스럽다. 신경 쓰지 말아 달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이어 “정우가 나 때문에 힘들다. 나 때문에 회사를 잃는 걸 볼 수 없다”고 고백했다.

나애라는 “국이사가 정우씨 옆에 있어 다행이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국승현은 “그렇게 사랑하는데 어떻게 보고 싶은 거 참을 거냐”고 물었다. 나애라는 “죽을힘을 다할 거다”고 답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