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쓰리데이즈


최원영이 박유천에게 악마의 선택지를 들이댔다. 이차영(소이현) 경호관을 살리기 위해 이동휘(손현주) 대통령을 내놓으라고 협박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한태경(박유천)은 납치된 이차영을 구하기 위해 직접 재신그룹으로 향했다. 김도진(최원영) 회장은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서늘한 웃음으로 한태경을 맞이한 뒤 납치돼 있는 이차영 경호관의 모습을 컴퓨터 화면으로 보여줬다. 이차영을 볼모로, 한태경을 자극하기 시작했다.

김도진은 “살릴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며 “경호실이 존재하는 한 저격은 불가능하지만, 방법이 전혀 없는 건 아니다. 내부조력자가 있거나 대통령이 스스로 밖에 나가면 된다”고 운 을 뗐다. 이어 “공식 행사 때는 어렵지만, 개인 외출 때는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나”라며 “대통령을 모시고 단 둘이 외출을 나와라. 그렇게만 해주면 이차영 경호관은 병원으로 돌아가 있을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에 한태경은 “함봉수 실장한테도 이렇게 했냐”며 “똑같은 수법에 두 번 당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하지만 김도진은 “이차영 경호관 죽는 걸 손놓고 구경해라”며 “이차영 경호관은 한태경이 죽인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태경은 “그러면 당신은 내 손에 죽는다”고 경고했다.

재신그룹을 빠져나간 한태경은 단서를 하나씩 짚어가며 이차영 경호관을 찾아 나섰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