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위),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
길(위),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


길(위),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

그룹 리쌍 길의 음주운전 소식에 MBC ‘무한도전’ 시청자들이 분노를 드러냈다.

23일 0시 30분 경 길은 서울 합정동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당시 길은 혈중 알콜농도 0.109%로 알려졌다.

이에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에는 길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게시판을 통해 “실망감이 너무 크다”, “길의 이름이 ‘무한도전’의 이름인데 왜 그랬나”, “장기 프로젝트 스피드 레이서를 음주로 망치다니”, “공인으로서 이 시점에 이건 아닌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하지만 몇몇 시청자들은 “한 번만 봐주자. ‘무한도전’ 가족이지 않냐”, “자숙은 필요하지만 하자는 좀 그렇다”, “하차보다는 반성의 기회를 주자”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23일은 ‘무한도전’이 방송된 지 9주년을 맞는 기념적인 날이었기에 길의 음주운전 소식은 시청자들에게 아쉬움을 주고 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길 소속사 리쌍컴퍼니 측은 “길은 현재 음주 운전을 한 사실에 대해 변명의 여지없이 깊이 반성 중이다”며 “적절하지 않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켜 팬들과 그간 사랑해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