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오연서


오연서

배우 오연서가 세월호 피해 가족을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

23일 대한적십자사는 “오연서가 23일 오전 세월호 피해가족을 위해 위로의 말과 함께 기부금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오연서의 기부금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등 피해자와 구조 인력 지원 활동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오연서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소식을 들은 후부터 학생들이 떠올라 가슴이 아팠다”며 “실종자들이 꼭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연서는 이번 기부 외에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은 위기가정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올해 초 1,0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하는 등 숨은 기부 활동을 해왔다. 또 오연서는 지난해 3월부터 아동, 노인, 다문화, 북한이주민 등 취약계층을 돕는 ‘희망풍차정기후원’에도 가입해 매 달 어려운 이웃들을 후원해오고 있으며 장애아동 시설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는 등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

오연서를 비롯해 배우 송승헌, 차승원, 김보성, 하지원, 주상욱, 장미인애, 야구선수 류현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등이 기부에 참여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