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상 헌정곡
윤일상 헌정곡


윤일상 헌정곡

작곡가 윤일상이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한 연주곡을 헌정했다.

윤일상은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생각하며 그들의 넋을 기리며 작은 연주곡을 헌정합니다. 부디… 부디 그 곳에서는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는 글과 함께 헌정곡 링크를 게재했다.

이어 윤일상은 “작업을 하려해도 자꾸만 아이들이 마지막까지 매달렸을 절박한 순간이 떠올라 힘들었습니다. 부디 이 음악이 마지막 가는 길에 작은 동반자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해줄 수 있는게 이 것밖에 없어서 미안합니다. 부족한 나의 작은 연주곡을 헌정합니다. 부디… 부디 그 곳에서는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는 글을 덧붙였다.

공개된 윤일상의 헌정곡 제목은 ‘부디-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위한 진혼곡’이다. 이 곡에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염원하는 노란 리본 사진이 더해졌다. 윤일상의 헌정곡은 잔잔한 피아노 선율에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마음이 담겨 있다. 이 곡의 고요한 분위기는 듣는 이들의 마음을 숙연하게 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윤일상 트위터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