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심-권영찬 부부(왼쪽)와 지난 16일 태어난 둘째 아들
김영심-권영찬 부부(왼쪽)와 지난 16일 태어난 둘째 아들


김영심-권영찬 부부(왼쪽)와 지난 16일 태어난 둘째 아들

개그맨 권영찬-김영심 부부가 인공수정 4번 만에 둘째 아들을 얻은 사실이 확인됐다.

23일 오전 권영찬은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6일 오전 3시 30분경 둘째 아들이 태어났다”며 “인공수정 4번 만에 임신에 성공했다. 출산 후 아이가 황달증세를 보여 4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산후조리원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이어 “임신 사실을 확인한 뒤에도 걱정이 많았다. 아내가 임신성 당뇨 증세를 보였기 때문”이라며 “다행히 큰 무리 없이 출산했고 태아와 산모 모두 건강하다”고 덧붙였다.

권영찬-김영심 부부는 지난 16일 득남한 뒤에 때마침 발생한 세월호 침몰 참사에 기쁜 소식을 전하는 것을 미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계자는 “나라가 침통한 상황이라 기쁜 소식을 전하는 데 죄송한 마음이 앞섰다”며 “어렵게 얻은 아들인 만큼 감사한 마음으로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7년 3월 승무원 출신 김영심 씨와 결혼한 권영찬은 현재 난임부부를 위한 난임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권영찬닷컴, 권영찬 블로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