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김영호가 진이한에게 죽임을 당했다.

21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 48회에서는 대승상 백안(김영호)의 최후가 그려졌다.

이날 타환(지창욱)은 역모를 꾸민 죄로 옥에 갇힌 백안을 찾아갔다. 타환은 “이번엔 대승상이 한발 물러나라. 그래야 대승상이 살 수 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나는 대승상을 잃고 싶지 않다. 이건 명령이 아니라 부탁이다”고 덧붙였다.

기승냥과 신료들이 모인 자리에 타환과 아유시리다라를 품에 안은 백안이 나타났다. 백안이 기승냥에게 충성을 맹세하기로 했음을 밝히자 기승냥은 타환에게 자신과 백안 둘 중에 선택하라고 맞섰다. 이에 타환은 “둘 다 떠나라”며 “왜 두 사람은 내 마음을 몰라주는가. 내 자리는 고독했고 외로웠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백안은 타환 앞에서 승냥에게 충성을 맹세했지만, 승냥을 죽일 계획을 세웠다. 승냥 또한 백안을 죽일 준비를 마쳤다. 이들은 동시에 탈탈에게 서로를 불러달라 부탁하며 비극적인 순간을 만들었다. 결국 대전에서 만나게 된 승냥과 백안은 칼을 겨눈다.

탈탈(진이한)은 기승냥의 편에 섰다. 탈탈은 기승냥 군사들의 기습 공격에 맞서던 백안에게 칼을 꽂았다. 숙부 백안을 찌른 탈탈은 눈물을 흘리며 “권력욕에 취해 추해지시면 내 손으로 죽이라 하셨습니다”고 말했다. 이후 대전에 도착한 타환은 죽어가는 백안을 끌어안고 오열했고, 이를 지켜보던 기승냥을 분노에 가득찬 눈으로 바라봤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