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신의 선물’ 캡쳐

조승우가 이연경이 했던 예언의 의미를 깨달았다.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는 금오동 철거촌에서 황경수(최진철) 일당에게 패한 기동찬(조승우)이 죽을 위기에 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중요한 증거품을 손에 넣은 동찬은 황경수에게 연락해 금오동 철거촌으로 오라 했다. 동찬은 경수가 나타나자 병태(연제욱)가 증거품과 함께 샛별을 데리고 도망갔다. 이어 동찬은 황경수와 격렬한 몸싸움을 펼쳤고, 황경수 일당에게 뒤통수를 맞고 쓰러졌다.

황경수는 동찬을 인질로 한샛별(김유빈)에게 나타날 것을 협박했다. 동찬이 걱정된 샛별은 경수 앞에 나타났다. 이어 샛별은 납치범들에게 “동찬 아저씨 살려주세요. 제가 아저씨 따라가면 우리 아저씨 살려주는 거죠? 가요”라고 말했다.

또한 기동찬은 과거 카페주인(이연경)이 김수현(이보영)에게 했던 “둘 중 하나가 죽어야 게임이 끝난다”는 말을 떠올리며 기동호(정은표)와 샛별 중 누군가가 죽어야 한다는 의미임을 깨달았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