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지원, 주상욱(왼쪽부터)
배우 하지원, 주상욱(왼쪽부터)


배우 하지원, 주상욱(왼쪽부터)

MBC드라마에 출연 중인 배우 하지원과 주상욱이 세월호 참사로 힘들어 하고 있는 피해 가족들을 위해 온정을 더했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 출연 중인 하지원은 21일 피해자 가족들을 돕고자 1억 원을 전라남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하지원의 소속사 측은 “하지원은 평소에도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한 애정이 각별해 예체능계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 마련과 시각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치료금 등을 후원해 왔다”며 하지원이 “이번 사고의 피해자 대다수가 청소년이라는 소식에 더욱 가슴 아파했다”고 전했다.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에 출연 중인 주상욱은 21일 한국구세군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 주상욱은 자신이 출연 중인 ‘앙큼한 돌싱녀’ 팀이 당초 계획했던 종방연을 간단한 식사자리로 축소한 후 400만원을 기탁하는데 감명 받아 그와 별개로 자신의 이름으로 3,000만원을 한국구세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주상욱은 세월호 참사에 애도의 뜻을 표하고자, 종영 시기에 맞춰 계획했던 언론사 인터뷰를 모두 취소했다.

이밖에도 야구선수 류현진, 전 피겨선수 김연아, 배우 송승헌, 온주완, 정일우 등 각계각층의 수많은 스타들이 기부나 물품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세월호 참사에 가슴 아파하며 슬픔을 함께 나누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