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성준 앵커
SBS 김성준 앵커


SBS 김성준 앵커

SBS 김성준 앵커가 소신발언을 했다.

김성준 앵커는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월호 침몰 엿새째로 접어들고 있습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오늘은 3류라는 자괴감에 대한 얘기를 하고 싶습니다. 요지는 나라 전체가 3류는 아니라는 얘깁니다. 잇따르는 자원봉사자들, 개인 약속이나 나들이도 취소하면서 함께 슬퍼하는 국민들, 실종자 가족 아이의 눈물을 닦아 주며 자기도 눈물을 흘리는 여경. 함께 해야 한다는 정서는 일류가 분명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3류에 그치는 것은 시스템입니다”라고 지적하며 “이런 시스템의 문제는 우리만 안고 있는 게 아닙니다.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미국 뉴올리언즈를 덮쳐서 대도시의 80%가 물에 잠겼을 때”의 경험담을 이어갔다.

그는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즈를 덮쳤을 당시 현장에서 2주일 간 취재를 하며 ‘미국도 별수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예고된 재난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재난방재시스템은 거의 먹통 수준”이었으며, 부자들은 일찌감치 도시를 떠났지만 가난한 이들은 생업 때문에, 또는 대가족이 이동할 차량이 없어서 떠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학교는 어차피 휴교에 들어갔으니 이 사람들 위해 스쿨버스를 동원하자는 제안이 나왔지만 무시됐고, 결국 그 버스들도 가난한 이들의 집과 함께 모두 물에 잠겼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연방재난청은 굼뜨기 그지없었습니다. 구조활동도, 피해자 지원활동도 ‘빨리 빨리’ 문화에 익숙한 한국 출신 특파원 눈에는 답답했습니다. 허리케인이 휩쓸고 지나간 이틀 날부터 그 아름다운 재즈의 도시 뉴올리언즈는 곳곳이 약탈의 현장으로 전락해버렸습니다. 치안은 사라졌고 상점이란 상점은 모두 털렸습니다. 3류도 그런 3류가 없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성준 앵커는 “그런데. ‘이건 일류 맞구나’라고 느낀 게 하나 있었습니다. 뉴올리언즈 시장이 도시를 떠나지 않고 높은 빌딩 건물에서 숙식을 하면서 구조와 복구작업을 지휘하겠다고 나선 겁니다”라며 “도시 기능이 마비되고 전염병이 창궐하고 자기를 보좌할 공무원 인력도 거의 없는 죽은 도시 한복판에 임시 집무실을 차렸습니다. 사실 별로 할 수 있는 일도 없었습니다. 대부분의 일은 FEMA와 뒤늦게 허둥지둥 들어온 연방 기관들이 하고 있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시장은 현장에 남았습니다. 부자들이 다 떠나버린 뒤 오도 가도 못하게 된 가난한 시민들과 함께 남았습니다”라고 당시 뉴올리언즈 시장의 행동을 전했다. 이어 “정치적인 제스쳐라고 하시겠지요. 정치적인 제스쳐 맞습니다. 처음에는 쇼한다고 비난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그런 비난 며칠 가지 못했습니다. 쇼든 드라마든 그는 현장에 남았습니다. 수족이 다 잘려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어도 현장을 지키는 사람에게 할 수 있는 비난은 많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3류는 세상 어디에나 있습니다. 많은 부분에서 우리도 3류고 미국도 3류입니다. 재난 방재에 가장 우수한 시스템을 갖췄다는 일본마저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면 3류였습니다. 3류 시스템이 초래한 사태를 수습하는 임무는 결국 일류가 맡게 됩니다. 죽음의 도시를 지킨 뉴올리언즈 시장이나 방사능에 피폭될 걸 알면서 원자로 보수를 위해 후쿠시마 원전으로 자진해 들어간 원전 요원들이 바로 일류들입니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도 그런 일류들이 있을 겁니다. 침몰하는 배에서 일등으로 탈출한 선장이나 사망자 명단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자던 고위 공무원이나 실종자 가족들이 보는데 컵라면을 먹던 장관이나 이런 사람들 말고 어디엔가 있을 겁니다. 3류의 속살을 들킨데 너무 자괴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손 내밀고 보듬어 주고 함께 아파하면서 지내다 보면 그런 일류들이 나올 겁니다”라며 글을 끝맺었다.

김성준 앵커는 현재 SBS 8시 뉴스 진행을 맡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김성준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