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하지원


하지원

배우 하지원이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에 1억원을 기부했다.

21일 하지원의 소속사측은 “하지원이 MBC 월화극 ‘기황후’의 막바지 촬영 중 세월호 소식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피해자 가족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소속사측은 “하지원은 평소에도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한 애정이 각별해 예체능계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 마련과 시각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치료금 등을 후원해 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고의 피해자 대다수가 청소년이라는 소식에 더욱 가슴 아파했다”고 전했다.

기부금은 21일 전라남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 전달될 예정으로, 전액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구조인원 등을 위해 사용된다.

세월호 참사로 각 방송사들이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 방송을 보류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MBC는 ‘기황후’의 정상편성을 알렸다. 21일 ‘기황후’ 외 일일드라마 ‘빛나는 로맨스’ ‘엄마의 정원’ 등이 정상방송되며,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사남일녀’ 등은 방송되지 않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