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가 ‘조선총잡이’에 여주인공으로 합류한다
남상미가 ‘조선총잡이’에 여주인공으로 합류한다


남상미가 ‘조선총잡이’에 여주인공으로 합류한다

배우 남상미가 ‘조선 총잡이’의 여주인공이 된다.

남상미는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후속으로 방송될 KBS2 수목 드라마 ‘조선 총잡이’의 여자 주인공 정수인 역에 낙점됐다.

앞서 남자 주인공 박윤강 역에 이준기가 확정된 ‘조선 총잡이’는 KBS가 2년여의 기획을 거쳐 준비한 야심작. 오랜 기간 내부 논의를 거친 ‘조선 총잡이’ 제작진은 정수인 역에 남상미를 최종적으로 물망에 올렸고, 지난해 SBS ‘결혼의 여신’으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이후 차기작을 검토하던 남상미는 심사숙고 끝에 ‘조선 총잡이’에 합류를 최종 결정했다.

남상미는 “극중 정수인은 언뜻 온실 속 화초처럼 보이지만 실상 호기심이 많고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 있고 당찬 여인이다. 조선시대 남녀의 규율과 법도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세계를 향해 나아가려는 강인한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고 차기작 선택의 배경을 전했다.

이어 “‘개와 늑대의 시간’으로 호흡을 맞추었던 이준기와 다시 한 번 만나게 되어 기쁘다. 윤강과 수인의 애틋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의 여운으로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조선 총잡이’는 조선 마지막 칼잡이가 시대의 영웅 총잡이로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액션로맨스 드라마. 2011년 ‘공주의 남자’ 김정민 PD가 총 지휘에 나선다.

제작진은 “사랑과 시대적 소명 사이에 선 ‘총잡이’ 박윤강과 새로운 세계를 가슴에 품은 신여성 정수인의 낭만 스토리가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하며 ‘감성액션로맨스’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만큼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갈 것이다”라며 올 여름 시원한 한방을 쏠 ‘총잡이’들의 각오를 드러냈다.

올 여름 최대 기대작으로 방송사에 회자되던 ‘조선 총잡이’는 이준기와 남상미의 캐스팅 확정으로 4월 중 첫 촬영에 돌입, 오는 6월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제공. 제이알(JR)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