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시절’ 방송화면 캡처
KBS2 ‘참 좋은시절’ 방송화면 캡처


KBS2 ‘참 좋은시절’ 방송화면 캡처

‘참 좋은 시절’의 강동석(이서진)이 차해원(김희선)에게 청혼했다.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오치수(고인범)에게 복수하려다 강동희(옥택연)의 만류로 실패하는 해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원이 치수와 함께 자신도 죽으려는 극단적인 계획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안 동석은 해원에게 크게 화를 낸다.

이에 해원은 동석에게 전화해 “네가 오기 전까진 괜찮았다. 비참하지도 않았다”라며 “근데 강동석 네 때문에 이 길이 맞나, 내가 이렇게까지 해야 되나 자꾸 길을 멈추고 자꾸 길을 잃고 헤맨다”며 눈물을 흘린다.

또 “후회한다. 너한테 다시 흔들리는 걸 진심으로 후회한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이후 오치수 회장의 비리를 조사중인 동석은 해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심문한다. 심문 도중 동석은 “강동석때문에 마음이 흔들리는 게 사실이냐?’라며 “결혼하자고 하면 받아주겠냐?”고 묻는다. 치수에 대한 복수 계획으로 피폐해진 해원을 동석이 안아주면서 두 사람의 관계도 급진전될 것을 예고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