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의 겅동희(옥택연)가 차해원(김희선)의 복수 계획을 막았다.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해원은 치수(고인범)를 납치해 함께 죽으려고 시도했다.

해원은 치수의 운전 기사를 다른 곳으로 유인한 치수의 차를 운전하려 했다. 해원은 치수에게 “우리 아버지 만나러 가자”며 함께 죽을 것임을 시사했다.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된 증거를 찾으려다 실패한 해원이 치수와 함께 죽을 결심을 한 것.

그러나 해원의 행동을 유심히 지켜보던 동희는 해원의 앞을 막아섰고 강동석(이서진)도 해원 앞에 서며 “네 나쁜 머리로 생각해 냈던 것이 고작 이거냐. 그래 죽어라”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동희는 해원을 데리고 파출소로 향했다. 동희는 “왜 복수를 하려 하느냐”라며 해원을 질타했다.

아버지의 의문스러운 죽음의 진실을 알기 위해 노력해 온 해원은 동희와 동석의 만류에 마음이 돌아서는 모습을 보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