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특보’ 방송 화면(위쪽)과 SBS 뉴스 트위터에 게재된 공식 사과문
SBS ‘뉴스 특보’ 방송 화면(위쪽)과 SBS 뉴스 트위터에 게재된 공식 사과문


SBS ‘뉴스 특보’ 방송 화면(위쪽)과 SBS 뉴스 트위터에 게재된 공식 사과문

SBS가 ‘뉴스 특보’ 중 기자의 웃는 모습이 전파를 탄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입장을 전했다.

20일 오후 SBS는 자사 뉴스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승선자 가족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오늘(20일) 오전 10시 17분께 SBS 뉴스특보 해난 구조 전문가 출연 장면에서 특보 배경으로 동거차도에서 생방송 준비하던 기자의 웃는 모습이 4초간 방송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해당 기자는 생방송 이후 다음 방송을 준비하는 동안 동료 기자와 잠시 다른 사담을 나눈 것으로 확인됐고 현장 화면을 송출하던 방송 담당자 실수로 방송 대기 중인 기자의 모습이 방송됐다”고 설명했다.

SBS 측은 “비록 기술적인 실수였다고 하나 세월호 침몰 사고로 전 국민이 비통한 가운데 부적절한 장면이 방송돼 세월호 승선자 가족과 시청자 여러분께 아픔을 드렸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0시 방송된 SBS ‘뉴스특보-여객선 세월호 침몰’에서는 김도현 해군 특수잠수부대(SSU) 전우회 회장과 인터뷰가 공개됐다.

해당 방송에서는 스튜디오에서는 김도현 회장과 인터뷰가 진행됐고 인터뷰 모습 뒤로 비친 사고현장 화면에는 뭔가를 보고 활짝 웃는 기자들의 얼굴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 기자들은 5초 동안 환하게 웃은 뒤 현장 관계자들에게 주의를 받은 뒤 웃음을 멈췄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뉴스 특보’ 방송 화면 캡처, SBS 뉴스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