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방송화면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방송화면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방송화면

경찰이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민간 잠수사 신분으로 종합편성채널 MBN과의 거짓 인터뷰를 빚은 홍가혜 씨에게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20일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홍가혜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검찰로 부터 발부받아 소재가 파악된 곳으로 형사들을 급파했다.

홍 씨는 현재 목포나 진도 인근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홍씨 소재를 파악한 만큼 이르면 이날 중 검거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홍 씨는 지난 18일 오전 6시 생방송된 MBN ‘뉴스특보’에서 자신을 민간 잠수사로 밝혀 팽목항 현장 인터뷰에 응하며 “정부(해경) 관계자가 잠수하지 못하게 막아섰고, 14시간 이상 구조 작업이 중단됐다”,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고 했다”, “실제 잠수부가 배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 “언론에 보도되는 것과 (이 곳 상황은)전혀 다르다”, “정부 지원이 안 되고 있다” 등 폭로성 주장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홍 씨의 이같은 주장은 거짓으로 확인되면서, 급기야 이동원 MBN 보도국장이 진중하지 못했던 뉴스보도에 대해 공개 사과까지 하는 상황을 연출하게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N ‘뉴스특보’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