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 트위터
이정 트위터


가수 이정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자신의 트윗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정은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전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격하게 써 내려간 글들은 삭제했지만 마음은 변함없다” “어찌 할 수 없는 모든 상황들이 안타까울 뿐입니다”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오전 이정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분노하는 글을 남겼다. 이정은 “비단 이번 사건뿐만이 아니라 하나씩 떠오르고 있는 정부의 썩은 물과 고름 같은 놈들, 무능력하고 고지식한 돈만 명예만 밝히는 멍청이들 알아서 내려가라”라며 “진짜 필요한 게 뭔지 도대체 언제 알 겁니까? 왜! 꼭 이런 일이 터져야 합니까? 이래야만 하는 척이라도 하냐?”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정의 말에 한 누리꾼이 “침몰 현장에서 정부인사, UDT, SSU, 해경, 해병들이 잠 못자며 목숨 걸고 물 속에 들어갈 때 이정 당신은 뭐했는가?”라며 “무슨 자격으로 저 분들을 비난하는 건가”라고 따졌다. 이에 이정은 “이분들을 비난한 적 없습니다”며 “참 존경하고 안타깝고 걱정을 해도 남들보다 몇 배는 했을 겁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흥분해서 써 내려간 얘기는 저분들을 향한 얘기가 아니었습니다” 라며 “부디 오해마십시오”라고 답했다.

이정은 내달 17일과 18일로 예정돼 있던 두 번째 단독 공연을 잠정 연기하며 세월호 침몰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이정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