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시절 방송화면
참좋은시절 방송화면


옥택연이 홍화리, 최권수에게 자신이 친아버지임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강동희(옥택연)이 강동주(홍화리)와 강동원(최권수) 쌍둥이 남매를 바닷가로 캠핑을 떠난 장면이 담겼다.

앞서 강동희는 친아버지가 누구인지 말해주겠다며 쌍둥이 남매를 데리고 캠핑을 떠났다. 삼겹살을 줘도 동주는 “친아버지가 누구인지 말해달라”고 보챘다. 강동희는 밤까지 사실을 밝히지 못하고 머뭇거렸다.

결국 동희는 “내가 너네 아빠다. 아임 유어 파더”라며 말했다. 동주가 “거짓말하면 집에 간다”고 말하자 동희는 “거짓말 아니다. 거짓말이면 이 자리에서 벼락 맞는다”며 “그동안 너네 속여서 내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자 아이들은 동시에 울음을 터트렸다.

이후 동주를 재운 동희는 동원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왜 우리를 속였냐”는 동원의 말에 동희는 “나중에 내가 장가가면 너네들이 내 아들, 딸인 것보다 동생인 것이 낫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때는 내가 어려서 제대로 판단을 못했다”며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동원은 “용서해달라는 말 못하겠다”고 했지만, 동원은 “용서해 달라고 하면 용서해 준다”며 “뭐든지 복잡한 게 제일 싫다”고 전했다. 이에 잠에서 깬 동주는 “나는 용서 못 해준다”고 끼어들며 “앞으로 아는 척 하지마라”고 토라졌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참 좋은 시절’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