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과천선’ 주연 4인방
MBC ‘개과천선’ 주연 4인방


MBC ‘개과천선’ 주연 4인방

MBC 새 수목극 ‘개과천선’이 3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주연배우 김명민, 박민영, 김상중, 채정안이 직접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들려주었다.

우선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김명민은 ‘개과천선’에서 거대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이자 승소율 100%를 자랑하는 김석주 역할을 맡았다. 김명민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승소를 하려는 인물이자, 돈을 위해서만 살았던 한 남자가 기억상실증에 걸리면서 서서히 변해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라며 ‘개과천선’을 소개했다.

이어 “한 순간의 사고로 한 남자의 인생이 바뀌는 그런 상황에서, (석주가) 어떤 제 2의 인생을 살 것인가에 중점을 두고 보시면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로스쿨 출신의 정의감 넘치는 로펌 인턴인 여주인공 이지윤 역할을 맡은 박민영은 이지윤 캐릭터에 대해 “어떻게 보면 앙숙으로 김석주와 만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상사와 인턴이 아닌 인간적으로 서로를 이끌어 주게 되는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또 “이 드라마에서 건강함과 생기발랄함을 담당하게 될 것 같은데, (시청자분들게) 그렇게 보일 수 있도록 생기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개과천선’에 대해 “어려운 사건을 다루지만 굉장히 쉽고 인간적으로 풀어나가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며 “미드를 보듯이 각 에피소드마다 살아있는 인물들의 움직임을 재미있게 봐 줬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많이 사랑해주시고 이지윤도 많이 사랑해 달라”며 당부를 덧붙였다.

김석주가 속한 로펌의 대표 차영우 역할을 맡은 김상중은 “‘개과천선’이라는 제목이 코믹인지, 장르물인지, 정극인지 묘한 의구심을 갖게 하는데 알고 보면 복합적인 요소들이 다 들어가있는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드라마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그는 “(드라마는 재미있지만) 내 역할은 재미있는 역할은 아니고 조금 멋있는 역할인 것 같다”며 웃음 지었다.

관전 포인트로는 “그동안의 법정 드라마와 달리 법정 장면을 통해 각 인물들이 새로운 세상을 접하고, 자아를 찾아가게 되는 과정이 그려질 것이다”라며 “나 뿐만 아니라 김명민, 박민영 씨를 비롯 여러 연기자들이 서로간의 호흡을 잘 맞추면서 ‘어떻게 그런 조합들이 이루어질까’ 그런 것들을 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며 연기자들 간의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석주의 약혼녀이자 재벌가의 외손녀 유정선 역할을 맡은 채정안은 “재벌가의 외손녀로 석주와 정략 약혼을 하지만 김석주를 통해 진짜 사랑을 깨닫고 자아를 찾아가는 인물이 될 것”이라며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기대 많이 해 주시고 따뜻하게 공감되는 드라마로 찾아뵙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MBC ‘개과천선’은 ‘앙큼한 돌싱녀’ 후속으로 3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