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814365459837_00_365
2014041814365459837_00_365




MBN 측이 민간잠수부 홍가혜 씨와의 인터뷰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8일 오후 MBN 이동원 보도국장은 방송을 통해 “오늘 아침 민간 잠수부 인터뷰를 생방송으로 연결해 방송했다”며 “민간 잠수부 홍가혜 씨가 ‘해경이 민간잠수부의 구조를 막고 있으며 다른 잠수부가 세월호 생존자를 확인했다’ 등의 증언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 보도국장은 “MBN은 해경에 확인한 결과 해경이 민간 잠수부들의 잠수를 차단하지 않았고 오늘도 70여명의 잠수부가 투입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러나 방송 후 큰 혼선이 벌어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실종자의 무사귀환은 온 국민의 바람”이라며 “실종자 가족, 목숨 걸고 구조 중인 해경, 민간 구조대원에게 혼란을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리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홍 씨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배 안에 사람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소리를 들었다고 전해 들었다”, “정부지원이 안 되고 있다”등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N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