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무덤까지 간다’ 스틸 이미지.
영화 ‘무덤까지 간다’ 스틸 이미지.


영화 ‘무덤까지 간다’ 스틸 이미지.

이선균, 조진웅 주연의 범죄 액션 ‘무덤까지 간다’가 ‘끝까지 간다’로 제목을 변경하고, 5월 29일 개봉을 확정했다.

‘끝까지 간다’는 한 순간의 실수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형사 고건수(이선균)가 자신이 저지른 사건을 은폐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이선균이 우연한 사고 후 완벽한 은폐를 꿈꾸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과 마주하며 위기에 빠져드는 형사 건수 역을, 조진웅이 건수가 저지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그를 협박해 오는 정체불명의 목격자 박창민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악과 깡으로 승부하는 형사로 변신한 이선균 그리고 자신만의 방식대로 위협을 가하는 조진웅은 극과 극의 모습으로 팽팽한 긴장 구도를 형성한다. 특히 하나의 사건을 해결하고 나면, 또 다시 새로운 위기와 상황이 이어지면서 심리적 압박을 더해가는 전개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