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김신영


김신영

개그우먼 김신영이 ‘세월호’ 침몰에 아픈 기억을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DJ 김신영은 지난 2003년 발생한 대구 지하철 참사에서 친구를 잃었던 사실을 밝혔다.

이날 김신영은 한 청취자의 사연을 잃던 도중 말을 꺼냈다. 김신영은 “나도 대구 지하철 사고 때 내 친구를 잃었다. 지금도 그게 상처로 남아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생존자) 친구들도 마음을 잘 먹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신영은 “새벽에 일어났는데 인터넷을 키게 됐다. 혹시 한 명이라도 구조가 됐을까 하는 마음이었다”며 “진도에 비가 내리고 있다더라. 너무 착잡하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전남 진도 해상에서는 제주로 수학여행을 떠나던 안산 단원고교생 및 승객 459명이 탄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오후 4시 기준 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287명의 신변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