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김신영


김신영

방송인 김신영이 세월호 침몰 참사에 대해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신영은 17일 방송된 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를 진행하던 도중 지난 16일에 발생한 세월호 여객선 침몰 참사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김신영은 오프닝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분들 얼마나 마음이 아프고 애통하겠느냐”며 “소중한 사람들이 1분 1초라도 빨리 가족들 품으로 우리의 품으로 돌아오길 바라본다”고 말했다.

이어 김신영은 “사고가 난 지 하루가 지났다. 지난 밤이 길게 느껴졌다”며 “나도 밤새 뉴스를 보고 있는데 답답하고 속상하고 눈물이 나고 화가 난다. 빨리 좋은 소식이 들리길 바란다. 끝까지 힘내달라”고 울먹거렸다.

지난 16일 오전 9시 경 인천에서 출발해 제주도로 향하던 세월(SEWOL)호 여객선이 전라남도 진도군 관매도 인근 조도면 병풍도 21km 해역에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11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체 승객 475명 가운데 구조자는 179명, 사망자는 9명, 실종자는 287명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스타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