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7_1397694984_01745900_1
20140417_1397694984_01745900_1


배두나 주연의 영화 ‘도희야’ 제작보고회가 취소됐다.

17일 오전 ‘도희야’ 측은 진도 여객선 침몰에 대한 애도 차원에서 오는 18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영화 제작보고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배두나, 김새론, 송새벽 등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지난 16일 오전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로 영화계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사고 당일 오후 열릴 예정이었던 보아 주연의 ‘메이크 어 무브’ VIP 시사회가 현장에서 급히 취소됐고, 17일 오전 예정이었던 ‘인간중독’ 제작발표회, 애니메이션 ‘리오2’ VIP 행사, 18일로 예정된 류승룡 주연의 ‘표적’ 쇼케이스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