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골든 크로스’, SBS ‘쓰리 데이즈’, MBC ‘앙큼한 돌싱녀’ 포스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KBS2 ‘골든 크로스’, SBS ‘쓰리 데이즈’, MBC ‘앙큼한 돌싱녀’ 포스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KBS2 ‘골든 크로스’, SBS ‘쓰리 데이즈’, MBC ‘앙큼한 돌싱녀’ 포스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지난 16일 발생한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로 인해 지상파 3사 주요 예능프로그램과 드라마 편성 변경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앞서 KBS, SBS, MBC는 사건 이후 주요 방송 프로그램을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관련 보도 프로그램으로 대체 편성하며 뉴스 보도에 집중했다. 이는 수백 명의 실종 사태와 사망 사고가 발생한 참사인 만큼 정규 프로그램을 방송하는 것이 국민적인 정서와 맞지 않다는 판단에서이다.

이와 같은 편성은 17일에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KBS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현재 모든 프로그램 편성이 거의 실시간으로 진행 중이다”며 “17일 방송 편성은 논의 중에 있으나 16일과 같이 대체 편성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 SBS와 MBC 관계자도 “현재 긴급회의를 열고 편성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해 상황의 심각성을 짐작게 했다.

이에 따라 17일 오후 방송 예정인 KBS2 ‘골든 크로스’, ‘해피투게더3’, SBS ‘쓰리 데이즈’, ‘자기야-백년손님’, MBC ‘앙큼한 돌싱녀’ 등 주요 프로그램과 첫 방송을 앞둔 MBC ‘별바라기’ 등 프로그램의 방송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BS,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