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R20140417002300005_01_i_59_20140417053202
AKR20140417002300005_01_i_59_20140417053202


권현주 감독의 ‘숨’이 제67회 칸국제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학생경쟁부문)에 진출했다.

17일 칸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숨’은 맥스 챈 감독의 ‘아워 블러드’, 데이지 제이콥스 감독의 ‘더 비거 픽쳐’ 등과 함께 시네파운데이션에 포함됐다.

중앙대학교 재학 중인 권현주 감독의 ‘숨’은 뇌사 상태에 빠진 엄마를 돌보는 딸의 복잡 미묘한 심리를 담은 30분 분량의 영화다.

1998년에 만든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은 해마다 전 세계 학생영화 중 10여 편의 단ㆍ중편을 선보이는 칸영화제 공식초청 프로그램으로, 매년 초청작 중 우수 작품 세 편을 선정한다. 올해 시네파운데이션은 모두 1,631편이 공모에 응해 11개국에서 출품된 16편이 본선에 진출했다.

지난 2006년 홍성훈 감독의 ‘만남’, 2009년 박재욱 감독의 ‘스톱’, 2009년 조성희 감독의 ‘남매의 집’, 2011년 손태겸 감독의 ‘야간비행’이 3등을 차지한 바 있다.

한편 단편부문에는 한국영화가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세이프’를 연출한 문병곤 감독이 한국 감독으로는 최초로 단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올해 칸영화제에는 임권택·홍상수·김기덕 감독 등이 신작을 출품한 상태로 과연 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제67회 칸영화제는 내달 14일부터 25일까지 12일간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