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황하는 칼날
방황하는 칼날


영화 ‘방황하는 칼날’의 제작진이 청솔학원 명칭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

17일 오후 ‘방황하는 칼날’ 제작진 측은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영화 속 딸을 해친 범인을 찾기 위해 아버지가 방문하는 ‘청솔학원’ 및 해당 장면에 등장하는 인물과 사건들은 현실에 존재하는 학원도 아닐 뿐더러 인물들도 모두 창작해낸 것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실제 ‘청솔학원’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영화적 허구(fiction)”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에 등장하는 ‘청솔학원’은 현존하는 학원이 아니라 영화 제작사가 만든 세트장에서 촬영된 허구적 공간일 뿐이며, 극중 청솔학원 로고와 글자체 모두 영화 미술팀에서 새롭게 디자인한 것”이라 주장했다.

제작진은 “영화 속 청솔학원 상호가 사용된 것은 극중 상상력의 결과에 따른 단순한 우연의 일치일 뿐이며 어떤 다른 목적이나 고의적인 의도가 없었다”며 “제작진의 기획 의도와 전혀 달리, 영화 속 ‘청솔학원’ 상호로 인해 동일 혹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 분들이 영화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를 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합니다”라고 학원 명칭에 대한 오해가 없길 거듭 강조했다.

지난 14일 입시학원 청솔학원 이투스교육 측은 ‘방황하는 칼날’에 등장하는 청솔학원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불법 성매매를 알선하고 살인범을 은신시키는 장소로 묘사됐다는 이유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방황하는 칼날’ 제작진을 상대로 상영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방황하는 칼날’은 히가시노 게이고가 쓴 동명의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배우 정재영, 이성민이 주연을 맡아 한순간에 딸을 잃고 살인자가 되어버린 아버지 그리고 그를 잡아야만 하는 형사의 가슴 시린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