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9′ 캡쳐
JTBC ‘뉴스9′ 캡쳐


JTBC ‘뉴스9′ 캡쳐

손석희 앵커가 JTBC ‘뉴스 9’ 오프닝을 통해 물의를 빚었던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 생존자 학생과의 전화인터뷰에 대해 시청자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손석희 앵커는 16일 생방송된 JTBC ‘뉴스 9’ 오프닝에서 “저는 지난 30년 동안 갖가지 재난보도를 해왔습니다”라며 “재난보도는 사실에 기반해 신중해야 하고 무엇보다 피해자 유족 중심으로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 있었던 부적절한 인터뷰로 많은 분들이 노여워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어떤 변명과 해명도 필요치 않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책임자이자 선임 앵커로서 제가 배운 것을 후배 앵커에게 전해주지 못한 것에 깊이 사과드립니다”며 “속보를 전했던 앵커도 현재 깊은 반성을 하며 몸둘 바 몰라 하고 있습니다. 오늘 일을 거울삼아 JTBC의 구성원 모두 신중하고 정진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라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날 JTBC는 오후 2시 편성된 뉴스특보에서 현장에서 구조된 여학생과 전화 인터뷰를 하는 도중, 인터뷰 말미에 “친구가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나”라는 질문을 해 맹비난을 샀다. 이에 JTBC는 오후 4시 보도자료를 통해 “인명사고 보도에서 더욱 신중해야함에도 그렇지 못했다. 인터뷰한 학생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한 바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뉴스9’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